'뱃사공 몰카' 논란, 이하늘 등장
이하늘 과거 태도·발언…대중, 의문
"카드 많지만" 피해자 협박 발언
이하늘 던밀스 / 사진=텐아시아DB
이하늘 던밀스 / 사진=텐아시아DB


'뱃사공 몰카' 논란에 이하늘이 등장했다. 뱃사공의 소속사 대표 이하늘이 제 식구 감싸기에 나선 것. 몰카 피해자가 나온 상황에서 '이해가 안 된다'는 식의 발언이 역효과를 낳고 있다. 그간 자신이 입은 피해에 억울함을 표했던 이하늘. 이하늘의 주장이 '내로남불'이라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DJ DOC 이하늘이 지난 16일 자신의 SNS를 통해 진행한 라이브 방송에서 뱃사공의 '불법 촬영 사건'을 언급했다.

뱃사공이 소속된 '슈퍼잼레코드'의 수장이기도 한 이하늘. 그는 "1년 전 이미 뱃사공의 사과로 끝난 사건을 왜 다시 수면 위로 끌어올려야 하는지 모르겠다. 4~5번 진심으로 사과했고, 뱃사공도 자기가 다 안고 갈 테니 주변 사람들만 다치게 하지 말자고 했다"고 말했다.

이하늘은 "(피해자 남편인) 던밀스도 그 자리에 같이 있었고, 양측 합의가 끝났는데, 지금 던밀스의 태도는 정말 이해가 안 된다"고 설명했다. 이하늘은 "우리도 (반격할) 카드가 많지만 꺼내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그쪽에서 작정하고 우리 애를 죽이려고 했으니 우리도 이에 맞서 여론전하고 더러운 진흙탕 싸움으로 끌고 갈 수 있다. 하지만 하지 않을 것이다. 이렇게 되면 정말 모두가 죽고 힘들어진다"고 반박했다.

'뱃사공 몰카' 논란은 던밀스 부인 A씨의 주장으로부터 시작됐다. A씨는 지난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뱃사공이 여자친구의 신체를 불법 촬영해, 단체 대화방에 유포했다고 알렸다.

이에 뱃사공은 자기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하겠다는 짧은 사과글을 게재했다. 이후 A씨는 자신이 말한 여자친구가 자신임을 고백했고, 뱃사공에게 사과받았다며 논란은 진정되는 듯했다.
이하늘 뱃사공 / 사진=텐아시아DB
이하늘 뱃사공 / 사진=텐아시아DB
'뱃사공 몰카' 논란과 관련해 피해자가 나왔고, 가해자 뱃사공이 경찰 조사를 받은 상황. 이하늘의 주장에 '뱃사공 몰카' 논란은 진흙탕 싸움으로 흘러가고 있다. 이하늘의 태도가 그간 그가 보여왔던 모습과 다르다는 지적이 쏟아지고 있다.

이하늘은 지난해 고(故) 이현배 사망 원인이 김창열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하늘, 이현배, 김창열이 함께 제주도 게스트하우스를 짓기로 했으나 김창열의 투자 철회로 이현배가 생활고를 겪었다고 전했다. 이하늘은 당시 김창열에게 "네가 죽였다"라며 여론몰이했다. 증거가 없는 상황에서 '감정적인 발언'으로 김창열의 입장을 난처하게 만들었다는 지적.

이하늘은 자신이 입은 피해에 대해서 언제나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는 DJ DOC 7집에 솔로곡 '부치지 못한 편지'를 통해 과거 자신의 여자친구를 뺏은 강원래의 만행을 공개했다. 가사에서 이하늘은 평소 강원래를 '형'이라 부르는 사이였지만, 자신의 여자친구 집에서 성관계를 맺다가 들통 난 일화를 고백했다.

이하늘은 피해자에서 가해자 측으로 입장이 바뀌었다. 그의 발언이 대중의 공감을 사지 못하는 이유. 던밀스는 뱃사공 측에 불편함을 표출했고, 뱃사공 역시 사과했다. 갑작스러운 이하늘의 주장이 오히려 상황을 악화시키고 있는 모습이다.

이하늘은 피해자에게 "카드가 있지만, 꺼내지 않을 것"이라며 압박하고 있다. 이하늘은 소속사 대표로서 '제 식구 감싸기'에 나섰지만, 제대로 된 증거가 아니라면, 대중의 뭇매를 피하기 어렵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