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손담비 인스타그램
사진=손담비 인스타그램


'5월의 신부'가 된 가수 겸 배우 손담비가 절친 공효진, 정려원, 소이 등과의 '손절'을 해명했다.

손담비는 15일 "결혼식에 와주신 사랑하는 사람들 너무 고마워요 정말 행복한 하루였어요"라며 결혼을 축하해준 모든 사람에게 인사했다.

이어 "그리고 이렇게 좋은 날에 터무니없는 말이 너무 많아서요 전혀 사실이 아니니까 오해 없으시길"이라며 언급되고 있는 여러 의혹에 선을 그었다.
사진=손담비 인스타그램
사진=손담비 인스타그램
손담비는 스케이트 감독 이규혁과 지난 13일 결혼했다. 손담비는 앞서 공효진, 정려원, 소이 등과 절친한 사이로 지내왔고 여러 방송와 인터뷰에서도 친분을 언급했던 터.

하지만 손담비의 결혼식에 절친한 친구가 보이지 않자 이를 두고 손담비에 휘말렸던 가짜 수산업자 스캔들도 손절 당한 게 아니냐는 추측이 불거졌다.

손담비는 이를 짧고 굵게 해명하면서 "행복하게 잘살겠다"고 했다.

손담비 인스타그램 글 전문

결혼식에 와주신 사랑하는 사람들 너무 고마워요 정말 행복한 하루였어요

그리고 이렇게 좋은날에 터무니 없는 말이 너무 많아서요 전혀 사실이 아니니까 오해 없으시길

행복하게 잘살게요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