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니키리 인스타그램
/사진=니키리 인스타그램


사진 작가 겸 배우 유태오 아내 니키리가 일상을 공유했다.
/사진=니키리 인스타그램
/사진=니키리 인스타그램
니리키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화보를 찍었습니다. 제가 그동안 관리를 잘 못 해서 계속 살 빠진 몸을 유지하고 있어요"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니키리 인스타그램
/사진=니키리 인스타그램
이어 "밤에도 안 먹고 심지어는 오전에 운동까지 해대서 통통한 몸으로 돌아가지를 못하고 있네요. 앞으로는 좀 더 자기 관리에 신경 써서 예전의 몸을 되찾을 수 있도록 노력하려고요"라고 덧붙였다.
/사진=니키리 인스타그램
/사진=니키리 인스타그램
니키리는 "하지만 부족한 저를 너무나 멋지게 화보로 만들어주신 매거진 관계자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즐겁고 재밌는 촬영이었습니다"고 전했다.
/사진=니키리 인스타그램
/사진=니키리 인스타그램
공개된 사진 속에는 니리키의 화보가 담겼다. 니키리는 다양한 포즈를 취하며 당당한 매력을 자랑해 시선을 끈다.
/사진=니키리 인스타그램
/사진=니키리 인스타그램
한편 니키리는 2006년 11세 연하 유태오와 결혼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