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김소영 인스타그램
/사진=김소영 인스타그램


방송인 김소영이 일상을 공유했다.

김소영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미술을 사랑하는 상진을 부산에 보내주고, 자기 딸은 #밥만 잘 먹더라"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김소영 인스타그램
/사진=김소영 인스타그램
이어 "한글이야호 놀이하려고 칠판도 설치했다! 예상대로 너무 좋아하네! 우린 잘 놀겨~ 암 걱정하지 말고"라고 덧붙였다.

김소영은 "뭐 허리도 좀 쑤시고 밥도 혼자 먹이고 잠도 혼자 재우고 목욕도 시키고 할 건데 뭐 내 걱정은 마라~ 잘 다녀와 마음 편하게~~ 아이고 진땀 나네~~"라고 전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김소영 딸의 모습이 담겼다. 김소영은 오상진과 2017년 결혼해 슬하에 딸을 두고 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