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이유리 인스타그램
사진= 이유리 인스타그램


사진= 이유리 인스타그램
사진= 이유리 인스타그램
배우 이유리가 화려한 근황을 전했다.

이유리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별다른 멘트 없이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핸드폰을 하는 이유리의 모습이 담겨있다. 그는 짧은 반바지를 입고 실버 액세서리로 포인트를 줬다. 특히 이유리는 숏컷 파마머리, 스모키 화장을 하고 있어 섹시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한편 이유리는 TV조선 새 드라마 '마녀는 살아있다'로 안방에 복귀한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