뱃사공, 불법 촬영 인물 지목 돼
"사과하고 반성하겠다"
뱃사공 / 사진=뱃사공 인스타그램
뱃사공 / 사진=뱃사공 인스타그램


래퍼 뱃사공이 '성 추문'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뱃사공은 13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물의를 일으켜서 미안합니다. 제가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 사과하고 반성하겠습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뱃사공은 앞서 SNS를 통해 만난 여성들을 만나 불법 촬영한 인물로 지목됐다. 논란의 시작은 래퍼 던밀스 아내의 폭로였다.

던밀스 아내는 지난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DM(다이렉트 메시지)으로 여자 만나고 다닌다는 것까지만 이야기하네? 그 뒤에 몰카 찍어서 사람들한테 공유했던 것들은 얘기 안 하네? 양심적으로 반성했으면 그런 말도 방송에서 못 했을 텐데 그런 게 전혀 없었나 보네? 그만하면 좋겠다. 점점 경찰서에 신고하고 싶어지니까"라는 폭로 글을 올렸다.

이어 "친한 동생이 그렇게 찍힌 사진, 보낸 카카오톡 내용 다 가지고 있고 신고하면 다른 사람들도 피해 볼까 봐 참았다는데 모두가 보는 방송에서 그런 말을 한다는 건 전혀 그에 대한 죄책감이 없다는 거네. 정준영이랑 다른 게 뭐지? 그 동생은 너무 힘들어서 극단적 선택까지 시도까지 했었는데"라고 전했다.

아내의 폭로에 던밀스 역시 입장을 내놨다. 그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많은 분의 걱정과 염려 감사하고 죄송하지만. 피해자는 직접 사과받은 후 이 상황이 더 커지지 않길 바라고 있다"며 "피해자 아이디를 찾아내려 하거나 특정하려 하는 일부 사람들 때문에 겁을 먹은 상태"라고 알렸다.

이어 "피해자의 마음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러므로 피해자분이 원하시는 대로 할 수 있도록 저희가 돕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며 "피해자가 허락하지 않는 한, 오늘 일과 관련되어서 아무것도 마음대로 언급할 수 없으며 또 그래서도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당부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누리꾼들은 폭로 글에 담긴 단서로 이 래퍼가 뱃사공이라고 추측했다. 뱃사공은 앞서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와플' 코너인 '바퀴 달린 입'에 출연, 최근 DM(인스타그램 디렉트 메시지)을 보내 만나게 된 이성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또 해당 코너에 출연했던 이용진은 뱃사공을 가리키며 "얘만큼 방송 진정성 있게 하는 사람 없다"라며 "방송에서 'DM으로 만나요'라고 하면 진짜 DM으로 만나는 거다"라고 강조하기도. 이에 누리꾼들은 던밀스 아내가 언급한 래퍼를 뱃사공이라 추측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