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연수 / 사진=하연수 인스타그램
하연수 / 사진=하연수 인스타그램


배우 하연수가 성희롱 댓글에 분노했다.

하연수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잠시만요. 또 디젤 마니아? 왜 패션 카페야 여기가. 정신 차리세요”라며 한 카페에 달린 댓글을 공개했다.

해당 카페 글에는 하연수의 근황을 추측하는 댓글이 다수. 그 가운데 하연수가 ‘AV 진출’을 했다고 주장한 누리꾼이 등장했다.

하연수의 'AV 진출' 주장에 다수의 누리꾼은 “AV 진출이라니… 말을 해도 더럽게”, “또 고소당할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하연수 역시 "정상적 사고회로 가지고 계시면 카페에서 제 언급하지 마세요. 진짜 고소합니다. 예전 PDF 파일도 여전히 가지고 있습니다. 현재도 개인적으로 어떤 행보든 가능합니다. 남초 커뮤니티가 너무 보잘것없고 시시해서 고소할 시간도 캡처할 시간도 아까워 딱히 나서지 않았을 뿐"이라며 일침을 가했다.

이어 “집사고 하고 싶은 거 다 하고 공부하고 잘 지내는 사람한테 신분, 질서, 제도처럼 계급 나누며 카스트 제도라도 욱여넣고 짓밟아보고 싶으세요?”라며 “사람을 어떻게 생각하면 저런 말이 나오죠? 본인들은 어떤 삶 사시는진 모르겠는데 아휴. 여전히 그렇게 살고 싶으세요? 타인 존중은 부모에게 영 배움이 없었나 보죠? 당신들 같은 남자들이랑 연애하고 결혼할 분들이 걱정됩니다”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한편, 하연수는 최근 포털 사이트에서 프로필이 삭제되어 연예계 은퇴설이 불거졌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