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경구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설경구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배우 설경구가 고 강수연을 추모했다.

11일 오전 10시 서울 일원동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지하 1층에서 고 강수연의 영결식이 엄수됐다. 영결식은 비공개로 진행됐으며, 영화진흥위원회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됐다.

이날 유지태가 영결식 사회를 맡았다. 장례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김동호 강릉국제영화제 이사장, 임권택 감독에 이어 배우 설경구가 추도사를 낭독했다.

설경구는 "선배님의 추도사를 하고 있으니, 이제는 볼 수가 없으니 비통하고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 비현실적이고 영화의 한 장면이라고 해도 찍기 싫은 끔찍한 장면일 텐데 지금 이 자리가 너무 잔인한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강수연 선배님과 1998년 영화를 찍으면서 첫 인연이 됐다. 영화 경험이 거의 없던 저를 하나에서부터 열까지 세세하게 알려주면서 이끌어주셨다"며 "촬영 마칠 때까지 모두를 챙겨주던 선배님이셨다. 직접 등을 두드리면서 가르쳐주셨다. 선배님의 퍼스트였던 것이, 조수였던 것이 너무너무 행복했다"고 했다.

설경구는 "알려지지 않은 배우인 저에게 앞으로 영화를 계속할 수 있다는 용기와 희망을 주셨다. 선배님은 영원한 저의 사수였다. 저에게뿐만 아니라 배우들에게 무한한 사랑을 주신 걸로 안다. 배우들을 너무 좋아했고, 진심으로 아끼고 사랑했고, 우리 배우들의 진정한 스타셨다. 새까만 후배들부터 한참 위 선배들까지 다 아우를 수 있는, 전혀 어색하지 않은 거인 같은 대장부였다"고 애도했다.
설경구 /사진=영화진흥위원회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설경구 /사진=영화진흥위원회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또한 "소탈했고, 친절했고, 영화인으로 자존심이 풍만한 선배님이셨다. 어딜 가나 당당했다. 어디서나 모두를 챙기셨다. 너무 당당해서 너무 외로우셨던 선배님. 아직 할 일이 너무 많고 할 수 있는, 해야 할 일이 너무 많은데 너무 안타깝다. 영원히 사라지지 않는 별이 되어 빛을 줄 것"이라며 "영화인들에게 추억을 만들어주셔서 감사하다"고 했다.

설경구는 "언제든 어디든 어느 때든 찾아와달라. 다독여주시고, 감독님과 스태프들과 함께해달라. 행복했던 촬영장에 찾아오고 극장에서 우리와 함께해달라. 나의 친구 나의 누이 나의 사부님. 보내주신 사랑과 헌신 배려 영원히 잊지 않겠다. 함께해서 행복했다. 사랑한다"고 전했다.

강수연은 5월 5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자택에서 통증을 호소하다 가족의 신고로 출동한 소방관에게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병원에 옮겨진 그는 사흘째 의식불명 상태로 병원 치료를 받았다. 병원으로 이송된 강수연이었지만, 5월 7일 오후 3시께 끝내 별이 됐다.

장례는 영화인장으로 치렀으며 장례위원은 강우석, 강제규, 강혜정, 권영락, 김난숙, 김한민, 김호정, 류승완, 명계남, 문성근, 문소리, 민규동, 박광수(여성영화제), 박기용, 박정범, 방은진, 배창호, 변승민, 변영주, 봉준호, 설경구, 신철, 심재명, 양익준, 예지원, 원동연, 유인택, 유지태, 윤제균, 이광국, 이용관, 이은, 이장호, 이준동, 이창동, 이현승, 전도연, 장선우, 정상진, 정우성, 주희, 차승재, 채윤희, 최동훈, 최재원, 최정화, 허문영, 허민회, 홍정인으로 구성됐다.

지난 8일부터 10일까지 봉준호 감독을 시작으로 임권택 감독, 연상호 감독, 윤제균 감독, 강우석 감독, 임순례 감독, 민규동 감독, 김의석 감독, 양익준 감독, 배우 김혜수, 이미연, 김윤진, 유해진, 이병헌, 고수, 박해일, 예지원, 엄지원, 정유미, 김민종, 심은경, 류경수 등이 차례로 빈소를 방문, 고인을 기렸다. 그뿐만 아니라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시인이자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도종환 등도 조문하기 위해 빈소를 찾았다.

한편 고 강수연의 유해는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돼 경기도 용인공원에 안치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