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아, 고 강수연 /사진=텐아시아 DB, 이상아 인스타그램
이상아, 고 강수연 /사진=텐아시아 DB, 이상아 인스타그램


배우 이상아가 고 강수연을 애도했다.

이상아는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언니 몇 년 전 내 입장에 서서 나를 격려해주고 힘이 되어주려고 노력했던 언니"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이어 "아역 때부터 활동한 나의 마음을 누구보다 이해해 주려 했던 언니. 너무나 멋지고 예쁜 언니. 실감이 안 나네"라고 덧붙였다.

이상아는 "언니. 마냥 언니 언니라는 말밖엔 다음 말이 생각이 안 나. 천국에선 평안하길"이라고 전했다.

한편 강수연은 지난 5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자택에서 통증을 호소하다 가족의 신고로 출동한 소방관에게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병원에 옮겨진 그는 사흘째 의식불명 상태로 병원 치료를 받았다.

강수연은 5월 7일 오후 3시께 별세했다. 고인의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지하 2층 17호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11일이다.

고 강수연의 장례는 영화인장으로 치러진다. 영화인장 장례위원회 위원장은 김동호 강릉국제영화제 조직위원장이, 고문은 김지미, 박정자, 박중훈, 손숙, 신영숙, 안성기, 이우석, 임권택, 정지영 정진우 황기성이 맡는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