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강수연 김학철 / 사진=텐아시아DB
故 강수연 김학철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김학철이 고 강수연을 애도했다.

8일 오전 10시부터 서울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고 강수연의 조문이 시작됐다. 앞서 5월 7일 김동호 위원장, 임권택 감독 채령 부부, 연상호 감독,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정이' 팀, 문소리, 엄지원, 예지원, 한지일 등이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이날 김학철은 "비통하고 믿어지지 않는다. 영화계를 위해서 일할 수 있는 젊은 나이에 황망하게 하늘나라로 떠나신 강수연 배우의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김학철은 고 강수연과 이명세 감독의 영화 '지독한 사랑'으로 호흡을 맞췄다. '지독한 사랑'은 한국 멜로영화의 새로운 지평을 보여줬다는 평을 받고 있다.

김학철은 "저와는 개인적으로 이명세 감독의 '지독한 사랑'을 찍었다. 강수연 배우가 저를 추천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감사헸다. 또 작품을 함께 찍었으면 좋았겠지만, 하늘나라에서 고통없이 행복하셨으면 한다"며 고인을 추모했다.
故 강수연
故 강수연
강수연은 지난 5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자택에서 통증을 호소하다 가족의 신고로 출동한 소방관에게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병원에 옮겨진 그는 사흘째 의식불명 상태로 병원 치료를 받았다.다만 7일 오후 3시께 끝내 별이 됐다.

고 강수연의 장례는 영화인장으로 치러진다. 영화인장 장례위원회 위원장은 김동호 강릉국제영화제 조직위원장이 맡는다. 고문은 김지미, 박정자, 박중훈, 손숙, 신영숙, 안성기, 이우석, 임권택, 정지영 정진우 황기성이 맡는다.

장례위원은 강우석, 강제규, 강혜정, 권영락, 김난숙, 김한민, 김호정, 류승완, 명계남, 문성근, 문소리, 민규동, 박광수(여성영화제), 박기용, 박정범, 방은진, 배창호, 변승민, 변영주, 봉준호, 설경구, 신철, 심재명, 양익준, 예지원, 원동연, 유인택, 유지태, 윤제균, 이광국, 이용관, 이은, 이장호, 이준동, 이창동, 이현승, 전도연, 장선우, 정상진, 정우성, 주희, 차승재, 채윤희, 최동훈, 최재원, 최정화, 허문영, 허민회, 홍정인이다.

영결식은 오는 11일 오전 10시 거행될 예정이다. 발인은 영결식 직후 진행되며, 영화진흥위원회의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된다.

1966년생인 강수연은 4살 때부터 동양 방송 전속 아역 배우로 활동을 시작했다. 1975년 영화 '핏줄'을 시작으로 '고래사냥2', '씨받이', '연산군', '감자', '아제 아제 바라아제, '그대 안의 블루', '써클', '한반도', '주리' 등에 출연했다.

또한 1971년 드라마 '똘똘이의 모험', '고교생의 일기', '하늘은 알고 있다', '여인천하', '문희', 연극 '메디아'에 출연했다. 특히 '고교생 일기'로 하이틴 스타로 자리매김했으며, 영화 '씨받이'로 베니스 국제영화제에서 한국 배우 최초로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강수연은 2015년 부산국제영화제 공동 집행위원장으로 활동했다. 2013년 영화 '주리' 이후로 연기 활동을 멈췄다. 연상호 감독 연출작이자 올해 공개 예정인 넷플릭스 시리즈 '정이'로 컴백을 앞두고 있었다. '정이'가 그의 유작이 됐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