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서현 인스타그램
사진=서현 인스타그램


소녀시대 멤버 서현과 윤아가 시상식에서 재회했다.

서현은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백상에서 재회한 윤현. 역시 소시는 화이트죠"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에는 지난 6일 열린 제58회 백상예술대상에 참석한 서현과 윤아의 모습이 담겼다. 두 사람 모두 흰색의 드레스를 입고 여신 비주얼을 뽐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를 본 소녀시대 멤버 티파니영은 "ANGELS"라고 댓글을 달았다.

서현은 넷플릭스 시리즈 '도적: 칼의 소리' 출연을 확정했다. '도적: 칼의 소리'는 격동의 일제강점기, 각기 다른 사연으로 무법천지의 땅 간도로 향한 이들이 조선인의 터전을 지키고자 하나가 되어 벌이는 액션 활극이다. 서현은 진짜 정체를 감춘 조선 총독부 철도국 과장 남희신 역을 맡았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