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진태현 인스타그램
사진=진태현 인스타그램


배우 진태현이 태어날 아이를 향한 애정을 표현했다.

진태현은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일 모레면 23주. 우리 베이비. 아빠가 나중에 놀아줄게. 몇 달만 엄마 뱃속에서 혼자 놀아. 엄마도 아빠도 누나? 언니?도 강아지 형제들도 우리 베이비 잘 기다릴게요. 아프지 말고 지금까지 잘 왔으니까. 기회를 준 애플이 하늘이에게 감사하고. 우리 베이비. 엄마 아빠 만나자 기대할게 #기다리기 너무 힘들어 굳이 가까운 병원가서 베이비 만남 #엄마 닮아라 #명령이다 #임신 #육아 #준비 #공부 #나도 #건강하자 #명령이다"라고 글을 올렸다.

진태현은 태아 초음파 사진도 게재했다. 또렷한 눈, 코, 입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아이를 기다리는 아빠의 설레는 마음도 전해진다.

박시은과 진태현은 2015년 결혼했으며, 2019년 대학생 딸을 공개 입양했다. 박시은은 현재 임신 중이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