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경구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설경구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배우 설경구가 '제58회 백상예술대상'에서 영화 부문 남자 최우수연기상을 받았다.

지난 6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제58회 백상예술대상'이 개최됐다. 이날 설경구는 영화 '킹메이커'(감독 변성현)로 영화 부문 남자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설경구는 "저에게 인기상 투표를 해 주신 팬 여러분께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심사위원 선생님 감사합니다. 영화 전체를 짊어졌던 이선균 배우, 제일 먼저 생각나고 감사합니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변성현 감독님, 제작사 대표님, 동료 배우들도 감사합니다. '킹메이커'는 크랭크인 전에 제작이 되지 못 할 뻔한 큰 위기가 있었습니다. 제작을 할 수 있게 손 내밀어준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대표님 및 관계자들에게도 감사합니다. 저의 동지 송윤아 배우에게도 감사의 인사 전합니다"고 말했다.

설경구는 "마지막으로 영화 '송어'를 촬영할 때 저를 잡아 주시고 세심하게 가르쳐 주셨던 강수연 선배님의 쾌유를 빕니다"고 전했다.

한편 설경구가 출연한 '킹메이커'는 세상을 바꾸기 위해 도전하는 정치인 김운범과 존재도 이름도 숨겨진 선거 전략가 서창대가 치열한 선거판에 뛰어들며 시작되는 드라마를 그린 영화.

설경구는 극 중 김운범 역으로 분했다. 설경구는 소신과 신념을 가진 강직한 정치인 김운범 캐릭터를 디테일하고 밀도 높은 연기로 완성했다. 설경구만의 묵직한 에너지로 극을 이끌며 충무로 대배우의 입지를 공고히 했다.

지난해 영화 '자산어보'로 5관왕을 기록한 설경구. 그는 '킹메이커', 넷플릭스 '야차', 영화 '니 부모 얼굴이 보고싶다' 등 세 편의 영화로 관객과 만났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