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수지 부친, 지난 1일 별세
아버지께 보내는 편지
"내 아빠와 함께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
사진= 유튜브 채널 '살며 사랑하며 배우며' 영상 캡처
사진= 유튜브 채널 '살며 사랑하며 배우며' 영상 캡처


부친상을 당한 강수지가 아버지를 향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4일 가수 강수지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살며 사랑하며 배우며’에 ‘내 아빠 강용설 할아버지 많이 사랑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오랜만인 것 같아요. 다름이 아니라 내 아빠 사랑하는 강용설 할아버지가 지난 1일 새벽에 천국으로 떠나셨어요"라고 알리는 글이 적혔다.

이어 "그동안 내 아빠와 함께해주신 모든 여러분께 감사 인사를 보냅니다. 아빠는 저에게 이렇게 말하네요. '수지! 왜 울어(아빠 웃음) 울지 말고 밥 잘 먹고 아빤 정말 괜찮아. 고맙다 수지!'"라고 덧붙였다.

이어진 영상엔 강수지가 부친과 함께 보낸 즐거운 순간들이 담겼다. 더불어 ‘연명치료 하지 마라. 죽으면 내가 입던 양복 입고 갈 거다. 그리고 꽃 같은 거 하지 마라. 관은 제일 싼 것으로 해라. 그리고 늘그막에 너무나 행복했다’라며 아버지가 생전에 남긴 쪽지를 공개했다.
사진= 유튜브 채널 '살며 사랑하며 배우며' 영상 캡처
사진= 유튜브 채널 '살며 사랑하며 배우며' 영상 캡처
YTNStar에 따르면 강수지 부친은 지난 1일 지병이 악화돼 항년 84세 나이로 별세했다. 보도에 따르면 강수지를 제외한 다른 유족들이 외국에 체류 중인 상태로 빈소는 5일부터 연세대학교 신촌 장례식장에 마련된다. 발인은 7일 엄수되며 강수지와 김국진 부부는 현재 장례절차를 밟고 있다.

한편 강수지는 2018년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 인연을 맺은 방송인 김국진과 결혼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