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비, 엄마 견미리도 놀랄 슬립 드레스...너무 과감했나?[TEN★]


배우 이유비가 아슬아슬한 일상을 전했다.

이유비는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미꽃 이모티콘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유비가 레드 컬러의 슬립 드레스를 입고 있다.

한편 이유비는 지난해 티빙 오리지널 드라마 '유미의 세포들'에 출연한 바 있다.

사진=이유비 SNS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