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제공 =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사진 제공 =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카리스마 천만 배우’ 곽도원과 ‘명품 연기돌’ 윤두준 출연해 관심을 모은다.

오는 4일 저녁 8시 30분에 방송되는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영화와 드라마를 넘나들며 독보적인 연기를 선보인 배우 곽도원과 연기돌로 사랑받는 윤두준이 출연할 예정이다.

이날 곽도원은 개그맨 박성광에게 뜻밖의(?) 연기 지도를 받았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했는데, “박성광 씨와 교육 방송에 출연한 적이 있다”, “교육용 방송인데 내가 정극 톤으로 연기를 했더니 나를 조용히 불러서 ‘그런 식으로 연기하시면 안 돼요’라고 충고하더라”라는 비하인드를 밝혀 현장을 초토화했다는 후문. 이후 제주도에 놀러 온 박성광과 영상통화를 하게 된 곽도원은 “박성광 씨가 처음부터 끝까지 ‘죄송합니다’라고 하셔서 괜찮다고 했다”라며 당시 상황을 생생하게 재연해 폭소를 유발했다고.

또한, 곽도원은 무명 시절 겪은 눈물겨운 고생담을 고백하는데, “당시 경제적으로 힘들었을 뿐이지 죽을 만큼 힘들진 않았다”, “돈이 없어서 대학로에서 1시간 가까이 걸어서 집에 가곤 했었다”라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고.

한편, 곽도원은 나흘간 굶은 적도 있다고 밝힌다. 그는 “연극 할 당시 IMF가 터져서 서울 인력사무소가 다 문을 닫고 딱 2곳만 열었었다. 당시 한 달 일당이 2만 5천 원이었는데, 소개비가 5천 원이라서 내 손에는 들어온 게 만 7천 원이었다.”, “그 돈으로 일주일을 버티며 라면 한 개를 4등분해서 하루 끼니를 해결했었다”라고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