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배윤정 인스타그램
사진=배윤정 인스타그램


안무가 배윤정이 과거를 그리워했다.

배윤정은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때 참 힘들어 많이 울었는데..너무 작고 소중한 재율. 좀 더 예뻐해줄걸. 그리운 꼬물이 시절♥"이라는 글과 함께 한 편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아들 재율 군은 태어난지 얼마 되지 않아 엄마 배윤정 품 안에서 꼬물거리는 모습이다. 특히 재율 군은 갓난 아기임에도 또렷한 이목구비를 가진 엄마 아빠를 닮아 벌써부터 높은 콧대를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배윤정은 2019년 11살 연하의 축구선수 출신 남편과 결혼했다. 지난 6월 첫아들을 품에 안았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