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배우 박보영./
사진=배우 박보영./


배우 박보영이 어린이날을 맞아 나눔을 실천하며 훈훈한 선행을 펼쳤다.

4일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이하 ‘서울 사랑의열매’) 측은 “박보영이 이날 어린이병원에 기부금을 전달하며 ‘서울 사랑의열매’ 고액기부자 모임인 아너 소사이어티(Honor Society)에 가입했다”고 밝혔다.

박보영과 서울 사랑의열매가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6년부터 서울특별시어린이병원과 국립암센터 환우 지원, 코로나19 피해지원을 위해 나눔을 실천하며 서울 사랑의열매에 꾸준히 기부해오고 있다.

평소에도 어린이와 아픈 사람을 돕기 위한 선행을 실천한 박보영은 어린이날을 맞이해 기부금을 전달하며 “질병으로 고통받는 아이들에게 작은 희망과 기쁨이 되었으면 한다”는 바람을 전했다.

박보영이 이번에 가입한 ‘아너 소사이어티’는 사회문제에 관한 관심과 이해를 바탕으로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실천할 수 있도록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만든 개인 고액기부자들의 모임이다.

서울 사랑의열매에는 현영, 문근영, 정보석, 소녀시대 윤아, 김우빈, 다니엘헤니, 이서진, 이순재, 김나운, 한효주 등 현재까지 19명의 방송연예인이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으로 가입되어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