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류수영 인스타그램
사진=류수영 인스타그램


배우 류수영이 다정한 아빠의 모습을 보였다.

류수영은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거리두기 완화로 2년 만에 유치원서 근처 공원으로 작은 소풍을 간단다. 왠지 김밥을 싸주고 싶었지만 준비물이 간단한 스낵이라 준비한 브라우니. 맛나게 드셔주세요. 첫 소풍 도시락. 괜히 뭉클. 잘 다녀와요 공주님"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류수영이 직접 만든 브라우니가 담겼다. 알록달록한 스프링클로 데코를 한 모습이다. 딸을 향한 아빠 류수영의 애정을 느낄 수 있는 사진들이다.

한편 류수영은 배우 박하선과 2017년에 결혼해 슬하에 딸을 두고 있다. 류수영은 현재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 출연 중이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