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톤./사진 =IST엔터테인먼트
빅톤./사진 =IST엔터테인먼트


그룹 빅톤(VICTON)이 이달 말 컴백을 예고했다.

소속사 IST엔터테인먼트 측은 2일 “빅톤이 오는 5월 말 새 앨범 발매를 확정했다”고 밝혔다.

빅톤은 지난 1월 싱글 3집 ‘Chronograph(크로노그래프)’ 활동 이후 4개월여 만에 ‘초고속’ 컴백을 확정 지으며 팬들 곁으로 돌아오게 됐다. 빅톤이 선보일 새 음반과 관련해 앨범 형태 등 자세한 사항은 추후 공개될 예정.

빅톤은 지난 ‘크로노그래프’ 활동 당시 멜론 및 벅스 등 국내 주요 음원차트에 진입하고 아이튠즈 톱 송 차트 4개국 톱 10을 기록하는 등 국내외 차트에서 모두 선전하며 성공적으로 활동을 마친바. 빅톤은 4개월여만의 컴백으로 다시 한번 ‘탄탄한 상승세’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빅톤은 2016년 데뷔해 ‘아무렇지 않은 척’, ‘오월애(俉月哀)’ 등 완성도 높은 곡들을 선보여왔으며, 2019년 데뷔 3년 만에 음악방송 첫 1위를 거머쥐며 ‘화려한 재도약’에 성공했다. 뿐만 아니라 멤버 개개인은 각자 솔로 앨범과 뮤지컬, 드라마, 웹 예능 등 다양한 분야로 활동 영역을 넓히며 가요계 안팎으로 활약을 이어가는 등 ‘대세 그룹’다운 저력을 증명하고 있다.

빅톤이 새 앨범을 통해 또 어떤 강렬한 존재감을 입증할지 K팝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