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의 블루스' 노윤서./ 사진=tvN 방송화면
'우리들의 블루스' 노윤서./ 사진=tvN 방송화면


배우 노윤서가 담담한 감정연기로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울렸다.

지난 30일 방송된 tvN ‘우리들의 블루스’(극본 노희경 김성민 현리나/연출 김규태 김양희 이정묵)에서 방영주(노윤서 분)는 뱃속의 아기를 낳기로 결정한 후, 당당하고 꿋꿋하게 미래를 그려나가 찡한 감동을 선사했다.

이날 방영주는 남자친구 정현(배현성 분)과 아이를 낳은 이후의 계획을 세우며 힘들고 불안정한 상황 속에서도 긍정적이고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여줬다.

또한 아버지 방호식(최영준 분) 앞에서 감정을 억누른 채 임신 사실을 고백했으며, 초음파 사진을 보여주며 눈물을 참고 차분하고 담담한 모습으로 아이를 낳겠다는 굳은 의지를 보여줘 또 한번의 명장면을 만들어냈다.

노윤서는 똑 부러지고 강단있는 ‘전교 1등 제주소녀’ 방영주 역을 맡아 데뷔작이라고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안정적인 연기력을 선보이고 있다.

특히 노윤서는 임신 사실을 고백하기로 마음 먹은 이후 당당하면서도 두 눈에 눈물을 그렁그렁하며 불안해하는 모습, 오열하는 아버지와 함께 눈물을 흘리는 모습 등 다양하고도 복잡한 감정을 진정성 있게 그려내 감탄을 불러모았다.

뿐만 아니라 제주도의 아름다움을 담고 있는 듯한 순도 100%의 깨끗한 비주얼, 고등학생의 임신과 출산이라는 다소 어려운 주제 속에서도 현실감 넘치게 캐릭터를 표현해 연기자로서의 무한 성장 가능성과 매력을 입증했다.

tvN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는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 10분 방송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