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열 /사진제공=보그 코리아
김무열 /사진제공=보그 코리아


배우 김무열이 플랫폼 변화에 대한 자기 생각을 밝혔다.

29일 소속사 프레인TPC는 최근 보그 코리아와 함께한 김무열의 화보를 공개했다. 공개된 화보 속 김무열은 따뜻한 봄의 오후를 연상케 하는 여유로운 모습을 자랑했다.
김무열 /사진제공=보그 코리아
김무열 /사진제공=보그 코리아
또한 김무열은 릴렉스한 무드를 한껏 올려주는 니트와 셔츠를 탄탄한 피지컬로 완벽하게 소화하며 나른함이 넘치는 섹시미를 완성했다.

김무열은 지난해 영화 '보이스', 올해 공개된 넷플릭스 시리즈 '소년심판', 디즈니+ '그리드’'까지 다양한 채널과 장르를 넘나들었다. 특히 극악무도한 악역부터 인간미 넘치는 진짜 어른 그리고 속내를 알 수 없는 차가운 역할까지 진폭이 큰 캐릭터들을 모두 안정적으로 선보이며 무한한 스펙트럼을 또 한 번 증명했다.
김무열 /사진제공=보그 코리아
김무열 /사진제공=보그 코리아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김무열은 배우로서 마음가짐과 연기에 대한 진지하고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플랫폼의 변화에 대한 질문에 "일이 많아졌다. 콘텐츠가 많이 제작되는 게 반가운 한편, 그만큼 고민도 많아졌다"고 답했다.

이어 "양적 확장 속 어떻게 하면 강력하게 몰입할 만한 콘텐츠를 만들까, 휘뚜루 만들지 않기 위해 고민하게 된다. 평소의 다양한 경험이 이렇게 다양한 역할을 할 때 다 재산이 되는 거 같다"고 답했다.
김무열 /사진제공=보그 코리아
김무열 /사진제공=보그 코리아
김무열은 "아직 다 보여드린 게 아닌데, 앞으로 어떤 역할을 하든 잘 보여드릴 자신이 점점 생긴다. 자만이 아니라 도전하고 싶은 욕구가 더 커진다. 연차가 쌓일수록 계속해나갈 수 있는 힘을 축적해나가는 방법을 익혔다. 매번 다른 캐릭터를 만나는 게 정말 저한테는 큰 힘이 된다"고 전했다.

한편 김무열은 하반기 방송 예정인 SBS 새 드라마 '트롤리'에 출연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