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성 보컬' 방탄소년단 뷔, 믿고 듣는 '음색킹'


방탄소년단 뷔가 믿고 듣는 ‘음색킹’으로 선정되며 ‘고막 남친’의 면모를 제대로 뽐냈다.


뷔는 지난 5일부터 26일까지 아이돌 관련 어플 ‘팬플러스’에서 진행한 ‘2022 음색킹 선발대회’에서 1위를 차지했다.


넓은 음역대를 바탕으로 한 뷔의 음색은 부드러운 저음부터 가성을 곁들인 고음까지 깔끔하게 소화하는 ‘감성 보컬’은 듣는 이들의 마음을 움직인다.


뷔의 음색은 라이브 무대에서마저 마치 CD를 틀어 놓은 듯한 완벽한 실력을 뽐내며 귀를 홀리지만 때로는 천상계라고 불리울 만큼 완벽하게 잘생긴 비주얼에 관심이 집중되어 얼마나 좋은 음색을 가졌는지 잊기 쉽다.
'감성 보컬' 방탄소년단 뷔, 믿고 듣는 '음색킹'
방탄소년단 성장기를 담은 프로그램 ‘아메리칸 허슬 라이프’에서는 영화 ‘시스터 액트2’의 실제 인물인 아이리스 스티븐슨이 뷔에게 “정말 아름다운 목소리를 가졌구나. 소울풀하며 네가 노래할 때 사람들의 감성을 자극할 거야”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뷔는 위키피디아 ‘논클래식 바리톤 리스트’에 한국 아티스트 최초로 이름을 올렸고, 뷔의 가창법은 전문가들 사이에서 극찬을 받으며 화제를 모았다.


세계적인 소프라노 조수미는 “뷔는 절대음감을 가지고 있다. 바리톤인데 테너 곡을 부르는 대단한 음역대를 가지고 있다”며 뷔의 보컬을 호평했다.


‘싱귤래리티‘ 작곡자 찰리 제이 페리는 “뷔는 보컬리스트 역량이 중요한 심플한 코드의 곡을 너무나 완벽히 소화해 말문이 막힐 정도였다”며 극찬했다.


오페라 가수이자 보컬 코치인 찰스 칼로타는 “진성에서 가성으로 매끄럽고 맑게, 또 쉽게 전환된다. 어떻게 호흡을 사용해야 하는지 잘 아는 것 같다”며 뷔의 솔로곡 ‘스티그마’는 알앤비의 필수적인 요소들을 한 곡에서 다 보여주는 느낌이라며 찬사를 보냈다.


해외 유명 보컬 트레이너 아담 미샨은 ‘Fake Love’ 리뷰에서 “도입부 뷔의 보컬은 숨이 많이 섞인 깊은 흉성에 가깝다. 뷔의 목소리가 없었다면 지금 곡과는 매우 달랐을 것”이라며 뷔의 유니크한 음색에 호평을 아끼지 않았다.


빌보드는 “넓은 음역대와 깊은 보이스를 가진 표현력 강한 보컬은 BTS 사운드의 중추”, 엘리트 데일리는 “마음을 달래주는 뷔의 저음은 전체 BTS 사운드의 핵심 요소”라고 평했다.


스코어 매거진은 “’Sweet Night’에서 뷔는 괄목할만한 보컬 기량을 보여줬다. 베이스의 깊이와 차분함, 테너의 화려함을 함께 지닌 뷔의 바리톤 음색은 시그니처”라 칭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