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김지우 인스타그램
사진=김지우 인스타그램


배우 김지우가 법원에 전화했다가 불쾌한 감정을 느꼈다고 밝혔다.

김지우는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예전에 있던 일 때문에 중앙지방법원, 동부지방법원에 전화 할 일이 있어서 통화를 하는데, 왜 이렇게 다들 화가 많으시고 불친절하신지"라고 말문을 열였다.

이어 "무서워서 더이상 못 여쭤보고 전화를 끊어야만 했다"며 "'내가 얘기해줘도 너가 뭘 알겠니?'라는 식의 말투 때문에 괜히 얼굴이 붉어졌다. 모르니까 전화해서 물어보는 건데"라고 털어놨다.

김지우는 셰프 레이먼 킴과 결혼해 슬하에 1녀를 두고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