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신다은 인스타그램
/사진=신다은 인스타그램


배우 신다은이 출산 후 조리원에 입원한 일상을 공유했다.

신다은은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는 조리원 입소하였어요! 오랜만에 머리도 감고 사람답네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출생 일주일도 안 된 홀리와의 하루하루. 믿기지 않는 감정들을 경험하는 중이에요"라고 덧붙였다.
/사진=신다은 인스타그램
/사진=신다은 인스타그램
신다은은 "계속 보고 있는데 보고 싶은 거 정상인 거죠? 하 너무 신기하기만 하고 귀엽네요 #사랑에빠졌다 #홀리"라고 전했다.

공개된 사진 속 신다은은 조리원에 입소한 모습. 거울 앞에서 아들 홀리(태명)와 함께 사진을 찍고 있다. 한 프레임이 담긴 모자의 모습은 흐뭇함을 자아낸다.

한편 신다은은 2016년 인테리어 디자이너 임성빈과 결혼했다. 최근 아들을 출산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