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레이먼 킴 인스타그램
/사진=레이먼 킴 인스타그램


셰프 겸 배우 김지우 남편인 레이먼 킴이 일상을 공유했다.

레이먼 킴은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맨날 #등짝 스매싱 당하는 거 아님. 이삼일에 한 번꼴로 당함(이거 올리면 또 스매싱 당하겠지)"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그래도 내가 김 배우에게 등짝 스매싱 날리는 일은 없으니 #다행 #아직은 루아를 한손으로 (약 10분간) 안고 다닐 수 있으니 다행. 아직은 기억력이 있고, 읽어 논 바가 있어 듣던 안 듣던 루아에게 #앙부일구 (aka 해시계) 설명해 줄 수 있어서 다행"이라고 덧붙였다.
/사진=레이먼 킴 인스타그램
/사진=레이먼 킴 인스타그램
레이먼 킴은 "아직은 체력적으로 #덕수궁을 땡볕에서 3시간 정도 끌려다닐 수, 혹은 끌고 다닐 수 있어서 다행. 아직은 새벽 5시 30분에 먼저 일어나서 하루를 준비할 수 있어 다행"이라고 했다.

또한 "모든 것이 가능해서 다행. 자, 그럼 둘 다 일어나라 학교 가자!!!"라고 전했다.

공개된 사진 속 레이먼 킴은 아내 김지우와 다정한 모습으로 셀카를 찍고 있는 모습이다. 이어 딸 루아나리를 애정 어린 시선으로 촬영해 시선을 끈다. 그뿐만 아니라 레이먼 킴은 딸 루아나리를 한 팔로 들어 놀라움을 안겼다.

한편 레이먼 킴은 2013년 김지우와 결혼, 슬하에 딸 하나를 두고 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