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우희 인스타그램
천우희 인스타그램


배우 천우희가 다래끼를 쨌다고 밝혔다.

천우희는 26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 천우희는 눈에 붕대를 붙인 채 다소 피곤한 표정을 짓고 있다.

이와 함께 천우희는 "걱정 마세요! 다래끼를 어제 쨌더니 아직 붓기가 남아있네요. 다래끼는 초기에 잡아야한다는 걸 배웠습니다. 여러분 그럼 건강 유의하시고 오늘도 즐거운 하루 만들어가세요"라고 했다.

천우희는 오는 27일 개봉하는 영화 '니 부모 얼굴이 보고 싶다'로 관객을 만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