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C몽·홍석천 이어 배윤정까지…"그만들 보내라" [TEN★]


안무가 배윤정이 돈 빌려달라는 DM(다이렉트 메시지)에 선을 그었다.

배윤정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정말 죄송한데 돈 빌려달라는 DM은 제발 보내지 맙시다"라며 "사연들이 다 너무 딱한데 그런 비슷한 디엠을 하루에 몇통씩 받으니 솔직히 안읽게 됩니다. 그만들 보내시죠"라는 글과 함께 한숨을 내쉬는 이모티콘을 덧붙였다.

앞서 홍석천, MC몽, 김병현 등도 돈 빌려 달라는 DM을 받는다며 고충을 토로한 바 있다.

배윤정은 2019년 11살 연하의 축구 코치 남편과 결혼, 슬하에 아들 한 명을 두고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