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자작곡 'Sweet Night' 스포티파이 2억 2천만 스트리밍 돌파..韓 OST 최단 + 최고


방탄소년단 뷔의 자작곡 ‘Sweet Night(단밤)’이 세계 최대 음원 플랫폼 스포티파이(Spotify)에서 2억 2천만 스트리밍을 돌파하며 믿고 듣는 ‘OST 킹’으로서 막강한 음원 파워를 과시했다.



이는 한국 드라마 OST 역사상 최초, 최단 기록으로 뷔는 자신의 이전 기록을 자체 경신해 더욱 화제를 모으고 있다.



‘Sweet Night’은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의 OST로 뷔가 직접 작사, 작곡, 프로듀싱, 가창까지 참여해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미국 타임은 “감미로운 어쿠스틱 기타 선율과 어울리는 뷔의 깊은 목소리와 따뜻한 멜로디가 돋보인다”, 틴보그는 “뷔의 곡과 드라마가 완벽하게 어울린다. 이번 뷔의 자작곡은 그의 음악 작업에 큰 족적을 남겼다”고 찬사를 보냈다.



‘Sweet Night’은 스포티파이에서 한국 OST 중 최단 기간에 1억 스트리밍을 돌파했을 뿐 아니라 스포티파이 랩드(Wrapped)에서 2020년, 2021년 2년 연속 ‘가장 많이 스트리밍 된 드라마 OST’ 1위를 거머쥐는 기염을 토했다.

방탄소년단 뷔, 자작곡 'Sweet Night' 스포티파이 2억 2천만 스트리밍 돌파..韓 OST 최단 + 최고
최근 뷔는 119개국 아이튠즈 톱 송 차트에서 1위를 차지, ‘아이튠즈 사상 최단기간에 가장 많은 1위를 기록한 최연소 솔로 아티스트’라는 자신의 기록을 또 한 번 자체 경신하며 ‘Record Setter V’의 수식어와 함께 최고의 존재감을 빛냈다.



뷔의 ‘Sweet Night’은 곡 발매 후 미국과 영국 아이튠즈 톱 송 차트 1위 동시 진입이라는 놀라운 기록을 세웠고, 국내 최대 음원 차트 멜론(Melon)에서는 발매 당시 개편 이후 OST 최초로 진입 1위를 기록하며 막강한 솔로 파워를 과시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APAN STAR AWARDS 2020’에서 ‘BEST OST상’을 수상하며 싱어송 라이터로서의 입지를 굳건히 했고, 연기, 퍼포먼스, 음악 등 세 가지 부문에서 개인상을 석권하며 올라운드 아티스트의 역량을 제대로 입증했다.



한편 뷔는 지난해 크리스마스 이브에 또 다른 OST ‘Christmas Tree’를 발매한 이후 폭발적인 스포티파이 팔로워 증가로 4개월 연속 솔로 아티스트 중 최다 팔로워 증가를 기록하고 있다.



뷔는 OST의 연이은 성공으로 ‘뷔 + OST = 성공’이라는 흥행 공식을 제대로 입증하며 전 세계 음악팬 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