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제공= SLL
사진 제공= SLL


‘아웃사이더맘’ 김규리의 죽음으로 ‘상위동’ 모든 이들이 의심의 대상에 올랐다.

JTBC ‘그린마더스클럽'에서 서진하(김규리 분)의 사망 사건에 ‘상위동’ 일대가 발칵 뒤집어졌다. 모두가 충격에 빠진 가운데 그녀의 죽음에 일조하거나 방조한 이들에 대한 의혹도 나날이 커지고 있는 상황. 이에 서진하와 연루된 이들을 짚어봤다.

먼저 이은표(이요원 분)는 ‘상위동’에서 서진하와 만난 이후 가장 큰 갈등을 빚었던 인물이다. 과거 학창 시절부터 프랑스 유학길에서까지 차곡차곡 쌓아온 앙금은 ‘상위동’에서 재회 후 더욱 격렬하게 터졌다.

아이들이 한 반에 있어 더더욱 사사건건 엮일 일이 많았고 두 사람의 우정은 소강과 분란을 반복하며 더 가까워지지도 멀어지지 않는 상태를 유지하던 중 서진하가 이은표에게 자신의 전시회 서문을 부탁하며 사이가 다소 회복되는 듯 보였다. 하지만 전시회 당일, 사람들 앞에서 무해한 얼굴로 수치를 주는 서진하에 이은표는 더 이상 믿을 수 없어진 친구를 향한 진심을 토로했다.

뿐만 아니라 서진하와 이은표의 갈등을 더욱 악화시킨 이유에는 루이(최광록 분)의 영향도 지대했다. 서진하는 남편과 그의 전 여자 친구인 이은표가 부적절한 사이라고 오인, 전화로 폭언을 쏟아냈고 이로 인해 두 친구의 관계는 영원히 돌이킬 수 없는 강을 건넜다. 이후 이은표는 비 오는 날 새벽, 아파트 바닥에서 싸늘한 주검이 된 서진하를 발견한 첫 목격자란 비극적인 현실과 마주하게 됐다.

이어 서진하의 사망 이후 ‘타이거 맘’ 변춘희(추자현 분)의 행동에도 시선이 쏠리는 상황. ‘상위동’ 초등 커뮤니티 내에서 서진하와 내내 가깝게 지내고 싶어 했으나 틈을 주지 않는 그녀의 철벽에 좀처럼 연결고리를 맺기 쉽지 않았던 터.

하지만 늦은 밤, 변춘희가 의문의 가방을 들고 찾은 장소에서 서진하와 대면해 예상치 못한 기묘한 조우를 이뤘다. 여기에 변춘희가 서진하의 사망 소식을 접하자마자 평정심을 잃고 집에서 무언가 급하게 숨기는 모습이 더욱 의구심을 높였다. 더불어 서진하가 죽기 전 만난 사실을 내색하지 않았고 진위를 알 수 없는 진술을 늘어놓으며 용의선상의 화살을 이은표 쪽으로 몰려는 의도가 다분히 엿보이고 있다. 변춘희 집 앞으로 온 익명의 편지도 무시할 수 없는 증표로써 무언가 감추고 싶어 하는 기색이 역력한 그녀의 태도가 의심의 촉을 세우게 한다.

남편 로이 역시 죽음에 일조한 책임 대상에서 벗어날 수 없다. 아내 서진하와 심하게 부부 싸움을 한 뒤 그런 참극이 벌어졌기 때문. 게다가 다툼 중 서진하가 내뱉은 “그래서 나만 두고 도망가려고?”란 말도 의미심장하게 다가오고 있어 행적을 예의주시하게 된다.

이 밖에도 서진하의 사고 현장을 찍던 이웃이자 감독 오건우(임수형 분), 그런 남편을 묵인해주며 겉으론 입바른 소릴 하는 김영미(장혜진 분), 맘 카페에 악플을 남기던 박윤주(주민경 분) 등 모두에게 경계심을 늦출 수 없게 만든다. 과연 서진하가 죽던 그날의 진실은 무엇일지 앞으로의 이야기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김규리의 죽음으로 분위기가 반전된 ‘그린마더스클럽’은 오는 27일 밤 10시 30분 7회가 방송된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