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제공 = KBS 2TV 백종원 클라쓰
사진 제공 = KBS 2TV 백종원 클라쓰


25일 방송되는 글로벌 음식 문화 토크쇼 KBS 2TV ‘백종원 클라쓰’에서는 백종원의 못 말리는 아내 사랑이 그려진다.

이날 성시경이 SNS를 뜨겁게 달군 '깻잎 논쟁'에 대해서 "나 같으면 안 떼어 줄 것 같다"고 하자 백종원은 “두 장 가져가면 안 되지”라며 자신의 음식을 지키기 위해 깻잎을 떼어 줘야 한다고 했다고.

이처럼 요리와 먹는 것에 항상 진심인 백종원은 박대를 구울 때도 더 잘 구워진 한 마리를 두고 "저거 내 거야"라며 미리 찜했다는데.

이에 성시경이 "형수가 '여보 나 저거 먹을래?' 하면 어떻게 할 건데?"라 묻자 백종원은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그런 얘기 안 해도 준다", "아내를 위해 생선 가시도 발라 준다"고 답해 사랑꾼다운 면모를 엿보였다.

하지만 백종원이 "아내와 같이 굴비 먹을 때가 너무 좋다"면서 그 이유를 밝히자 지금껏 감동하던 성시경이 할 말을 잃었다고 해 대체 그 이유가 무엇인지 오늘 방송에 관심이 쏠린다.

한편, 박대를 굽기 위해 연탄불 높이를 맞추던 백종원은 준비한 벽돌 크기가 맞지 않자 갑자기 제작진에게 "벽돌 격파할 줄 알아?"라 물었다는데.

이후 백종원은 "별걸 다 보여 주네"라면서 벽돌을 쌓은 뒤 각 잡힌 맨손 격파 자세를 취했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성시경을 당황하게 한 사랑꾼 백종원의 반전 답변과 벽돌 격파 차력쇼의 결말은 25일 저녁 8시 30분 ‘백종원 클라쓰’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