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방탄소년단 지민, 건보료 체납→아파트 압류…빅히트 "회사 업무 과실, 종결된 사안"


그룹 방탄소년단의 지민이 건강보험료를 체납해 보유 중인 나인원한남 아파트를 압류당할 뻔한 소식이 전해졌다. 빅히트 뮤직은 회사의 업무 과실이라고 해명하며 체납액을 완납해 종결된 사안이라고 밝혔다.

24일 비즈한국은 방탄소년단의 지민이 건강보험료를 체납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보유한 아파트를 압류당했다가 체납액을 변제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빅히트 뮤직은 "본 건은 아티스트 숙소로 도착한 우편물을 회사가 1차적으로 수령하여 아티스트에게 전달하는 과정에서 일부 우편물에 대한 착오로 발생한 누락"라고 설명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지민은 지난해 연말부터 진행된 해외 일정 및 장기 휴가와 해외 스케줄 등으로 연체 사실 등을 인지하지 못하고 있었다는 것. 소속사는 "이를 확인한 즉시 체납액을 전액 납부하여 현재는 본 사안이 종결된 상태"라고 알렸다.

빅히트 뮤직은 "회사의 업무 과실로 인해 아티스트 및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사과 드린다"고 전했다.

이하 빅히트 뮤직 공식 입장 전문.

본 건은 아티스트 숙소로 도착한 우편물을 회사가 1차적으로 수령하여 아티스트에게 전달하는 과정에서 일부 우편물에 대한 착오로 누락이 발생하였습니다.

지민은 작년 연말부터 진행된 해외 일정 및 장기 휴가와 이후 해외 스케줄 등으로 연체 사실 등을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가 이를 확인한 즉시 체납액을 전액 납부하여 현재는 본 사안이 종결된 상태입니다.

회사의 업무 과실로 인해 아티스트 및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사과 말씀 드립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