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심진화 인스타그램
사진=심진화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심진화가 도움을 요청했다.

심진화는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태풍이 계정 소중해"라는 글과 함께 궁금한 내용이 담긴 글을 게재했다.

그는 "저는 아무리 해도 모르겠어서 물어봐요"라며 "제가 저번 핸드폰으로 인스타그램을 할 때 계정이 3개가 있었는데 그 중 하나가 태풍이 계정이었거든요. 근대 핸드폰 바뀌고 다른 계정은 있는데 태풍이 계정만 사라지고 로그인이 안 돼요. 태풍이 계정 계속 살리고 싶은데...도와주세요"라고 전했다.

심진화는 반려견 사진을 올리는 계정에 접속을 못 해 해결 방법을물어본 것으로 보인다.

한편, 심진화는 개그맨 김원효와 2011년 9월 결혼했다. 최근 17kg 체중감량한 사실을 밝혀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