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서하얀 인스타그램
/사진=서하얀 인스타그램


가수 임창정 아내 서하얀이 일상을 공유했다.

서하얀은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하루가 왜 이리 짧은지... 지난 주 수련 사진 입니다. 누구에게나 몸의 불균형은 있지만 출산 후 아기가 편할 수 있도록 다리를 꼬아서 아기를 받치거나 온전히 허리로 안는다거나 수유 자세 등등"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서하얀 인스타그램
/사진=서하얀 인스타그램
이어 "저 또한 출산 후 척추측만증은 피해갈 수 없었어요... 이따금 허리가 종종 뻐근한데 신기하게도 요가를 하면 괜찮아지고 버틸 수 있는 힘이 생긴답니다"고 덧붙였다.

서하얀은 "오늘은 시합장 다녀온 준우 데리고 집으로 들어가는 길에 고속도로 휴게소에 간식 사려고 들렀는데 준우랑 준성이를 알아보는 분들이 많아서 왜 이리 뿌듯한지요. 그 와중에 자기 맞다고 인사해주는 준성이도 귀엽고요"라고 설명했다.

또한 서하얀은 "이번 주도 빠르게 지나가네요. 맛있는 저녁 챙겨 드세요♡"라고 전했다.
/사진=서하얀 인스타그램
/사진=서하얀 인스타그램
공개된 사진 속에는 요가에 열중인 서하얀의 모습이 담겼다. 유연한 자태를 자랑하는 그의 모습이 돋보인다. 그뿐만 아니라 노트북 앞에서 일하고 있는 서하얀의 모습은 프로페셔널함이 넘친다. 두 아들과도 돈독한 모습도 눈길을 끈다.

한편 서하얀은 2017년 18살 나이 차를 극복하고 임창정과 결혼, 슬하에 아들 다섯을 두고 있다. 최근 SBS 예능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 합류해 일상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