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시, 수위 센 성형 악플에 "당연히 상처받는다"


가수 제시가 악플에 상처받은 마음을 고백했다.

지난 20일(수) 방송된 Mnet 'TMI SHOW'에는 제시가 아홉 번째 TMI 스타로 함께했다.

이날 제시는 그만의 멋과 매력을 확인할 수 있는 ‘멋대로 사는 법’ 차트를 준비했고, 차트 5위에 메이크업을 올렸다. 이날 제시는 립 필러를 맞았다는 오해에 대해 "맞고 싶은데 시간이 없다. 옛날에 맞았고 지금 남아 있는 것"이라며 솔직하게 답했고, 4위에는 몸매를 선정하며 "수박처럼 크다고 오해하는데 저는 큰 B컵"이라며 어느 때보다 가감 없는 TMI를 공개하며 웃음을 유발했다.

제시는 차트 공개를 통해 다채로운 매력을 뽐냈다. 제시는 차트 3위와 2위에 각각 스킨십, 프로페셔널을 선정했고 랩, 춤, 노래 다 되는 만능 엔터테이너로서 면모를 유감없이 드러냈다. 이날 제시는 레전드로 회자되는 ‘댄스 몽키(Dance Monkey)’ 커버 무대에 대해 "무대 오르기 전에 급하게 가글을 찾다가 모르고 마셔버렸다. 그래서 목소리가 더 허스키하게 나오지 않았나 싶다"며 비하인드를 공개했고, 같은 곡으로 무대를 선보이며 명불허전 보컬 실력을 뽐냈다.
제시, 수위 센 성형 악플에 "당연히 상처받는다"
대망의 차트 1위에는 센 언니가 선정됐다. 가요계 대표 센 언니로 통하는 제시는 "마인드가 강해서 센 언니는 맞지만, 저도 당연히 상처를 받는다"며 속마음을 밝혔고, 부모님의 편지에 울컥하는 모습으로 여린 면모를 드러내기도 했다.

제시의 차트 공개에 이어 ‘TMI 스타에게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코너가 준비됐고, 연애 횟수를 묻는 질문에 한해가 “할 만큼 했다. 한 10명은 될 것 같다”라고 답하며 거침없는 TMI 공개의 바통을 이어 받았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