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LPGA 슈퍼스타 대니얼 강과 골프.. 美LPGA 콜라보 기대


방탄소년단 뷔가 LPGA 슈퍼스타 대니얼 강과 골프를 치는 모습이 공개돼 팬들에게 즐거움과 놀라움을 선사했다.

18일 세계여자 골프랭킹 3위 한국계 미국 골프 선수인 대니얼 강은 “잘나왔다 V”라는 글과 함께 SNS에 뷔와 골프를 즐기는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대니얼 강은 먼저 티샷을 날렸으며, 푸른 하늘과 초록 잔디를 배경으로 서 있는 뷔는 대니얼 강이 장쾌한 드라이버 샷을 날리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었다. 골프장에는 뷔가 좋아하는 재즈 음악이 작게 흘러나오고 있어 평화롭고 편안한 일상의 여유를 엿볼 수 있었다.

대니얼 강이 스윙을 마치자
방탄소년단 뷔, LPGA 슈퍼스타 대니얼 강과 골프.. 美LPGA 콜라보 기대
뷔가 자세를 잡으며 다니엘 강에게 뭔가를 말하자 다니엘 강은 손짓을 하며 크게 웃었다. 다니엘 강은 영상을 찍고 있던 동생 알렉스 강에게 “나보고 “보여줄게”라고 말했어”라고 하자 주변에서 웃음이 흘러나왔다.

이어 뷔가 부드러우면서도 파워풀한 스윙을 하자 공은 경쾌한 소리를 내며 날아갔다. 뷔의 큰 키와 긴 팔다리에서 나오는 파워와 유연한 스윙자세가 눈길을 끌었다.

불과 얼마 전 스스로 골린(골프+어린이)이라고 자처했던 뷔는 일취월장한 골프실력으로 놀라움을 안기고 있다. 며칠 전에는 버디를 하고 활짝 웃으며 즐거워하는 영상을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올려 팬들에게 힐링을 선사했다. 뷔는 버디를 여러 번 했으며 이글도 한 번 한적 있다고 밝혀 골프에 특별한 재능을 보이고 있다.

대니얼 강의 인스타그램에 뷔가 “재밌게 운동했다! 다음에 또 보자”라고 댓글을 달자, 대니얼 강은 “초코 비행기에서 다 먹지마”라며 답해 격의 없는 훈훈한 우정을 엿볼 수 있었다.

LPGA 공식계정은 뷔와 대니얼 강의 골프 영상을 게재하며 “우리가 필요로 하는 컬래버레이션”이라며 이들의 라운딩을 기대했다. 미국 스포츠뉴스 사이트 에센셜리스포츠도 “뷔가 LPGA슈퍼스타 다니엘 강과 골프를 즐기면서 뛰어난 골프실력과 절대적인 미모를 뽐냈다”고 전하며 뷔가 훌륭한 골프 스윙 자세를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