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로 문빈 /사진제공=아레나 옴므 플러스
아스트로 문빈 /사진제공=아레나 옴므 플러스


그룹 아트스로 문빈이 가장 두려워하는 것은 무력감이라고 털어놨다.

20일 매거진 아레나 옴므 플러스는 문빈과 함께한 화보를 공개했다. 이번 화보에서 문빈은 신비로운 소년 같은 무드를 마음껏 드러냈다.

아스트로 리드보컬과 메인 댄서, 배우 등 다채로운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문빈과 영감에 대해 언급했다. 대화의 시작은 최근 아스트로 멤버 윤산하와의 유닛 활동 스토리였다. 이번 유닛 활동 준비 과정에서 문빈은 앨범 콘셉트에 관여할 수 있었고, 의견이 많이 반영됐다고.
아스트로 문빈 /사진제공=아레나 옴므 플러스
아스트로 문빈 /사진제공=아레나 옴므 플러스
문빈이 평소 얻는 영감의 근원지는 어디일까. 그는 "영화나 드라마에서 얻는다. 이를테면 영화 '콘스탄틴'에서 키아누 리브스의 퇴마사 캐릭터에서 영감을 받아 앨범에 녹여낸다. 인상적인 캐릭터나 장면을 봤을 때, 음악적으로 풀어내기도 한다"고 말했다.

문빈은 어린 나이에 모델 활동을 시작했고, 자연스레 연예계에 발을 담갔다. 그의 어린 시절 일상은 현재와 비슷했다. 그는 "학교 끝나면 한 시간 달려 서울로 촬영하러 가는 게 일상이었다"고 밝혔다. 검을 다루는 검사가 꿈이었다는 그가 도전해보고 싶은 꿈은 경찰관이나 소방관처럼 명예롭고 정의를 위해 싸우는 직업이라고 했다.

'정의는 승리한다'는 믿음을 품고 사는 문빈은 음악 활동 외에도 배우로서의 커리어도 쌓는 중이다. 그에게도 해보고 싶은 역할이 있을 터. 문빈은 "나는 정의 구현 파이지만, 가끔 영화 속 빌런들이 이해될 때가 있다. 마블에서 빌런이 정의로울 때도 있고, 그런 그들을 응원하고 싶어질 때도 있잖나. 정의로운 빌런이지만 사이코패스 같은 역할이 궁금하기도 하다"고 했다.
아스트로 문빈 /사진제공=아레나 옴므 플러스
아스트로 문빈 /사진제공=아레나 옴므 플러스
상상하는 걸 좋아하는 문빈은 그 상상력을 글에 녹여낸다. 지금까지 써온 글만 130편이 넘는다고 했다. 이에 대해 문빈은 "그저 기록하는 거”라고 말했다. 이어 "아스트로로서든, 문빈으로서든. 글을 쓸 때, 메타포에 의미를 응축하기 위해 늘 상상한다. 그런 상상력이 무대에 설 때도 큰 도움이 되고, 연기할 때도 그렇다"고 덧붙였다.

유쾌하고 활달한 문빈은 앞으로 닥칠 수많은 어려움에도 단단하고 강단 있게 헤쳐 나갈 것 같은 믿음을 가졌다. 그러한 그가 두려워하는 건 무력감이라고 했다. 무력해지지 않게 해주는 버팀목이 되는 말들은 그저 몇 글자 안 되는 단어인 '괜찮아', '잘했어', '충분해'였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