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제공=SBS PLUS, NQQ
사진 제공=SBS PLUS, NQQ


‘나는 SOLO(나는 솔로)’ 7기가 ‘황금 40대 특집’에 걸맞은 파격을 선보인다.

20일(오늘) 밤 10시 30분 방송하는 ‘나는 SOLO(나는 솔로)’에서는 안방에 또 한 번의 충격을 선사할 7기 솔로 남녀의 농익은 토크가 공개된다.

앞서 7기는 “인생 마지막 기회”라는 절박한 각오로 ‘솔로 나라 7번지’에 입성해, 신중하면서도 현실적인 결혼관을 드러내 공감을 자아냈다. 이날 12인의 솔로 남녀들은 반전의 자기소개 후, 첫 데이트에서 가식마저 훌훌 털어버린 솔직담백한 화법으로 3MC를 놀라게 한다.

실제로 첫 데이트 중 한 솔로녀는 ‘19금 금기어’를 술술 내뱉는다. 또한 연애부터 출산, 결혼에 대한 이야기를 직설적으로 털어놓는다. 이에 MC 데프콘은 “40대들이라 대사가 막힘이 없다”며 동공 지진을 일으킨다. 송해나 역시 “방송하면서 처음 들은 단어”라며 ‘입틀막’ 하며 놀라는 모습을 보이기도.

옥순 역시 ‘모태솔로’라는 ‘연애 무스펙’과 정반대인 ‘노빠꾸 연애관’을 드러내 소름을 유발한다. 옥순은 일반 남녀들의 다정한 데이트에 대해, “되게 뻔한 그림”이라고 한 뒤, 자신만의 연애와 결혼관을 밝힌다. 옥순의 이야기에 초집중하던 데프콘은 “아~독특하다!”라고 감탄한다. 이이경, 송해나 역시 당황스러운 미소와 함께 마른침을 삼킨다.

연애와 결혼에 대한 생생한 ‘노필터 토크’가 만발한 ‘솔로 나라 7번지’에서 과연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이들의 로맨스에 관심이 쏠린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