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서효림 인스타그램
/사진=서효림 인스타그램


배우 서효림이 시어머니 김수미의 깜짝 방문에 놀란 모습을 보였다.

서효림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시엄마께서 밥차를 끌고 청주까지 와주셨어요. 촬영장 도착하니 두둥"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정말 놀라서 꿈꾸는 줄 알았어요. 감사합니다. 엄마♥ #유부초밥이랑 #묵은지라면 은 순삭~ Sssso sweet #김수미 #indream #인드림"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서효림 인스타그램
/사진=서효림 인스타그램
공개된 사진 속 서효림은 시어머니 김수미, 영화 '인드림' 연출을 맡은 신재호 감독과 함께 밥차 앞에서 인증샷을 찍고 있는 모습이다. 김수미는 촬영 중인 며느리 서효림을 응원하기 위해 밥차를 선물해 훈훈함을 안긴다.

특히 김수미는 현수막을 통해 '내 며느리를 위해 엄마가 쏜다 밥 먹고 해 이것들아', '우리 며느리 예쁘게 봐주세요~! 영화 인드림 화이팅!'이라는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 시선을 끈다.

한편 서효림은 2019년 12월 9살 연상 김수미의 아들 겸 나팔꽃 F&B 정명호 대표와 결혼했다. 이듬해 6월 딸 조이를 품에 안았다. 현재 서효림은 영화 '인드림'(감독 신재호) 촬영 중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