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 '아미,사랑해' 보라빛 가득한 환상의 무대


방탄소년단(BTS) 진이 최고의 라이브로 완벽한 무대를 선물해 팬심을 사로잡았다.

방탄소년단은 15일 오후 7시 30분(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얼리전트 스타디움(Allegiant Stadium)에서 '비티에스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 라스베이거스(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LAS VEGAS)' 3일차 공연이 열렸다.
지난 서울 잠실 콘서트에 이어 팬들과의 만남을 기대했던 대면 콘서트인 만큼 공연장은 뜨거운 함성과 열기로 가득찼다.
방탄소년단 진 '아미,사랑해' 보라빛 가득한 환상의 무대
진은 오프닝을 알리는 '온(ON)'무대에서 레드와 화이트의 강렬한 의상을 입고 화려한 폭죽과 함께 등장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간 긴 장발을 고수해오던 진이 새로운 헤어스타일로 변신, 산뜻하면서 청량한 비주얼로 등장해 글로벌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진은 부상투혼에도 '불타오르네(FIRE)’, ‘쩔어’, ‘DNA’, ‘피 땀 눈물’, ‘페이크 러브(FAKE LOVE)’,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 ‘다이너마이트(Dynamite)’, ‘버터(Butter)’로 이어지는 중간중간 퍼포먼스를 펼쳤다.
방탄소년단 진 '아미,사랑해' 보라빛 가득한 환상의 무대
특히 진은 이번 공연의 하이라이트라 할수 있는 '블랙 스완'(Black Swan) 퍼포먼스를 가장 돋보이게 하는 동시에 생동감을 주며 흑조의 아름다움을 우아하게 표현해 완성도를 높였다.

또 '블루 앤 그레이'(Blue & Grey),‘라이프 고즈 온(Life Goes On)’무대에서 진성과 가성을 능숙하게 구사하며 섬세한 감성표현까지 더해 풍부한 무대를 만들었다.

‘잠시’, ‘아웃트로 : 윙스(Outro : Wings)’, ‘스테이(Stay)’, ‘쏘 왓(So What)’, ‘아이돌(IDOL)’, ‘홈(HOME)’, ‘앙팡맨(Anpanman)’등 진은 무대를 자유롭게 뛰어다니며 공연을 즐기는 모습도 보여주었다.

이어 공연의 마지막은 콘서트 주제이기도 한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에서는 밝고 경쾌한 곡의 멜로디와 진의 부드러운 목소리가 어우러져 보라빛으로 물든 공연장 가득 행복한 기운을 전했다.


진은 엔딩멘트에서 "오늘 분위기가 굉장히 좋아요. 저희한테 꿈이 하나 있었는데 못 이룬 꿈이거든요, 전세계 사람들을 모아놓고 몇십 몇 백만명 앞에서 무료 공연을 하는게 저희의 꿈입니다. 오늘 여러분의 분위기와 함성을 보니까 여러분은 꼭 그 자리에 와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항상 저희한테 아낌없는 사랑 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미 사랑해!" 라고 말하며 팬들에 대한 사랑과 벅찬 감동을 전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