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영자 인스타그램
사진=영자 인스타그램


‘나는 솔로’ 6기 영자가 악플러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영자는 지난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한 네티즌으로부터 받은 메시지를 공개했다. 이어 영자는 “한번은 보여드려야 할 것 같네요"라며 "이런 걸 보내시는 의도가 뭘까요? 숨김 처리된 사진은 한 커뮤니티의 악성 글입니다"라며 운을 띄웠다.

이어 영자는 "글 내용을 보아하니 영호와 제가 헤어지기를 간절히 바라시는 분의 처절한 몸부림인 것 같습니다"라며 "이런 DM이 꽤 많네요. 응원해주시는 DM이 많은데 선뜻 눌러보지 못함이 이런 이유에서입니다"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참 안타깝네요. 방송에서의 제 모습에 불편함을 느끼신 분들이 많은 것은 알고 있습니다"라며 "죄송스러운 부분, 반성해야 할 부분, 스스로 느끼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분들에게까지 죄송함을 느끼고 싶지는 않습니다"라고 전했다.

한편, 영자는 ‘나는 솔로’ 6기에서 영호와 최종커플이 됐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