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LA타임즈 보도
방탄소년단 뷔, 올리비아 로드리고에게 귓속말...백만불 짜리 유혹


방탄소년단 뷔가 그래미 어워드 퍼포먼스 중 올리비아 로드리고를 유혹하는 장면이 팬들을 열광시켰다며 LA 타임즈가 보도했다.

LA타임즈는 ‘버터’ 무대가 시작자 멤버들이 여유롭게 관객석에 앉아있었고 올리비아 로드리고 옆에 앉아 있는 뷔에게 카메라가 돌아갔는데, 이들은 확실히 좋은 쇼를 보여줬으며 이는 시청률을 올리기 위한 제작진의 기획이었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뷔가 올리비아 로드리고에게 몸을 숙이고 귓속말을 하자 그녀는 입이 벌어질 정도로 놀랐으며, “뷔가 뭐라고 말했는지 모르지만 그것은 백만 달러짜리 질문이었다”고 덧붙였다. 이 장면은 뜨거운 화제를 낳으며 소셜미디어를 달궜다고도 전했다.
방탄소년단 뷔, 올리비아 로드리고에게 귓속말...백만불 짜리 유혹
이는 마치 인터넷이 또 하나의 지구를 뒤흔드는 팬덤의 모먼트가 필요한 것처럼 뷔가 그래미 어워드에서 올리비아 로드리고를 유혹하는 모습으로 팬들을 열광시켰다고 보도했다.

LA타임즈는 SNS에 팬이 쓴 “올리비아는 두 번 상을 받았다. 그래미상과 태형의 유혹”라는 문구를 게재하며 이날의 팬들의 반응을 대변했다.

레드카펫에 등장할 때부터 뷔는 잘생긴 외모와 뛰어난 피지컬, 세련된 애티튜드로 언론의 집중 관심을 받았으며 베스트 드레서로 선정되기도 했다. 본 시상식이 진행되기 전부터 그래미 어워드 최고 화제의 중심에 선 뷔는 이날 가장 많은 언급량을 기록했으며 SNS에는 뷔에 관한 각종 밈이 넘쳤다.

영국 BBC는 그래미 어워드 최고의 순간으로 뷔와 올리비아 로드리고를 유혹하는 장면을 뽑았으며 미국 십대매거진 어피니티는 “김태형은 올해 그래미 어워드의 메인이벤트”라는 최고의 찬사를 보냈다.

연예방송프로그램 E! News는 “뷔가 올리비아 로드리고를 유혹한 장면에서 빠져나오려면 7일은 걸린다” “#GRAMMYs에서 가장 좋았던 것은 뷔와 올리비아 로드리고의 이 순간”이라며 그 이유는 “뷔는 섹시하고 모두가 원하는 남자”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뉴스 및 엔터테인먼트 웹사이트 버즈피드는 SNS에 뷔와 올리비아 로드리고의 사진과 함께 “여전히 여기에 있으며, 떠나지 못할까 두렵다”는 글을 게재했다. 미국 온라인 뉴스플랫폼 엘리트데일리는 “‘버터’ 퍼포먼스 중 가장 베스트 장면을 연출한 뷔와 올리비아 로드리고의 모습이었고 팬들은 컬래버레이션을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