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 그래미 홀리며 붙은 별명 "라이트 브라운 수트가이"


방탄소년단(BTS) 진이 그래미에서 또다시 독보적인 미모와 환상적인 무대로 새 별명을 얻으며 글로벌 화제의 중심이 됐다.

그래미 어워드 전 세계 남자 개인 중 첫번째로 가장 많이 언급된 아티스트의 기록도 세웠다.



한국 시간 지난 4일, 미국 라스베이거스(LAS VEGAS)에서 열린 제 64회 그래미 어워드(Grammy Awards)에서 방탄소년단은 큰 사랑을 받은 '버터(Butter)' 무대로 열광적인 환호와 기립받수를 받았다.



미국 매체 올케이팝(Allkpop)은 "BTS 진, 그래미 시상식에서 '라이트 브라운 수트 가이'로 불리며 4번째(전 세계 남자 개인 중 첫번째)로 많이 언급된 아티스트" 라는 기사를 냈다.



매체는 세계적인 슈퍼스타 방탄소년단이 4번째로 참여한 그래미 시상식에서 멤버들은 멋진 공연을 선보였다고 전했다.

그러나 시상식에서 한 가지 슬펐던 점은 진이 춤 공연에 완전히 다 참여하지 못했다는 것이라며 손에 복잡한 힘줄 부상을 입은 진은 큰 위험과 강한 통증 때문에 참여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그렇지만 여전히 진은 매혹적인 목소리와 외모로 보는 이들에게 감동을 줬다며 그는 모든 공연마다 최고라고 언급했다.



매체는 진이 약간의 움직임조차 매우 고통스러웠음에도 불구하고 마지막 순간 댄스에 합류했으며 이 모습은 어떤 어려움에서도 항상 공연하고자하는 진의 강한 프로페셔널함을 보여주었다고 전했다.

진의 노력과 타고난 재능은 어떤 상황에서도 항상 성과를 낸다.

인기 잡지 "Vulture" 또한 기사에서 그래미 공연에서의 진을 강조, 진을 "컨트롤 센터"라고 부르고 "카리스마의 상징"이자 "전문적인 댄스"를 했다며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방탄소년단 진, 그래미 홀리며 붙은 별명 "라이트 브라운 수트가이"
진이 이번 그래미 레드카펫에 발을 딛자 많은 네티즌들은 각종 매체의 게시물 아래 "who is the guy in a light brown suit?"(밝은 갈색 옷 입은 남자가 누구인가?), "the guy with a cast"(깁스한 남자)라는 질문을 쏟아내기 시작했다.



트위터에 the guy와 light를 치기만 해도 진에 관련된 연관 검색어가 자동으로 뜨는 등 진에 대한 열띤 반응이 계속되며 이번에는 '라이트 브라운 수트가이'(Light Brown Suit Guy)라는 별명을 얻게됐다.



올케이팝은 이는 그날 밤 최고의 검색어가 되었다며 진이 너무 매력적으로 보였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심플하고 넉넉한 라이트 브라운 컬러 수트를 입었지만, 미남의 끝판왕으로 불리는 진은 완전히 멋졌으며 긴 헤어, 또렷한 눈썹, 인형 같은 얼굴은 모든 사진에서 진을 돋보이게 했다는 것이다.
방탄소년단 진, 그래미 홀리며 붙은 별명 "라이트 브라운 수트가이"
매체는 유명한 저널리스트 김재하와 cbc radio의 작가 사만다 뤼(Samantha Lu)도 진이 영화스타같이 보이는 것에 대해 감정을 주체할 수 없었다고 언급했다.

그들은 자신의 SNS에 진의 사진을 게시하거나 리트윗하며 "오늘밤 그래미. (진은) 미래에 에미상, 오스카상을 받을 것 같다", "진에게 드라마를 주세요!!!"라는 글을 남겼다.



롤링스톤(Rolling Stone), E! News 등 미국 대표 매체들과 수많은 외신, Delia Harrington, Mercedes Martinez, Megan Young, Luke Waltham 등의 유명인들 또한 진에게 애정어린 찬사를 보냈다.
방탄소년단 진, 그래미 홀리며 붙은 별명 "라이트 브라운 수트가이"
코카콜라 등의 기업을 위해 소비자 주도적 의사결정이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는 미국의 '넷베이스 퀴드(NetBase Quid)'에 따르면 진은 심지어 이번 그래미에서 전 세계 4번째로 많이 언급된 아티스트가 되기도 했다.

전 세계 남자 솔로 중에서는 1위의 기록이다.



매체는 방탄소년단이 미국을 방문할 때마다 진은 현지인들의 관심을 받는 전통이 있다며 그가 2017년부터 가장 큰 미디어에서 타이틀을 얻기 시작했고, 그 이후로 방탄소년단이 미국에서 공개 석상에 등장할 때마다 진이 화제가 되지 않은 적이 단 한 번도 없었다고 전했다.

진은 2017년 처음 참석한 미국 빌보드(Billboard)에서 눈에 띌 수밖에 없는 매우 아름다운 외모로 "저 사람이 도대체 누구인가"라는 질문을 쇄도하게 하며 빌보드 그 해의 밈(MEME)으로 '왼세남(왼쪽에서 세 번째 남자)'이 선정되기도 했다.



진은 입소문만으로 압도적인 미모와 관련된 76개가 넘는 별명을 얻었다.



매체는 시간은 흐르지만 세계적으로 잘생긴 진의 새로운 팬들을 불러오는 힘은 더욱 더 강해지기만 한다며 그의 미모, 목소리, 카리스마, 유머, 성품과 매너가 모두 현지인들을 진에게 푹 빠지게 만든다고 밝혔다.



작년 제 63회 그래미 어워즈에서도 진은 '오렌지 수트 가이'(orange suit guy)로 불리며 완벽하고 화려한 미모와 귀를 사로잡는 목소리를 통해 그래미의 큰 화제가 됐다.

심지어 방탄소년단의 멤버들 또한 그 소식을 알고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진은 그래미,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American Music Awards, AMAs) 등 각종 세계적인 행사 때마다 압도적으로 빼어난 외모로 다급하게 줌인되며 큰 이슈가 되기도 했다.



19년 그래미 어워드에서는 "매우 잘생긴 갈발남(Brown Hair Guy)의 이름이 뭔가"라는 질문이 쇄도하게 했다.



많은 사용자를 가진 영미권 사전 사이트인 '어반 딕셔너리'(Urban Dictionary)는 한 네티즌이 '그래미 실버 보이스'가 누구인지 묻자 "'그래미 실버 보이스'는 진이다. 호흡이 정말 안정적이어서 두성에서 흉성으로 쉽게 바꿀수 있고, 그러면서도 매우 강한 장점인 자연스러운 바이브레이션과 듣기 좋은 팔세토를 유지한다"고 밝힌 바 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