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하얀 /사진=서하얀 인스타그램
서하얀 /사진=서하얀 인스타그램


가수 임창정 아내 서하얀이 일상을 공유했다.

서하얀은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눈 뜨면 새날. 오늘은 또 어떤 일이 생길까 봐 온종일 미팅 다닌 하루 매일이 쌓이면 뭐든 다 돌아오겠지요 :)"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서하얀 /사진=서하얀 인스타그램
서하얀 /사진=서하얀 인스타그램
이어 "모두 오늘 하루도 고생 많았어요. 셀프 어깨 쓰담쓰담"이라고 덧붙였다.

공개된 사진 속 서하얀은 꽃 패턴이 그려진 재킷과 치마를 착용한 모습이다. 그는 선글라스와 반짝반짝한 액세서리를 착용해 스타일링에 포인트를 줬다.
서하얀 /사진=서하얀 인스타그램
서하얀 /사진=서하얀 인스타그램
동에 번쩍 서에 번쩍 하루를 알차게 보낸 듯한 서하얀의 일상에 관해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서하얀은 2017년 18살 나이 차를 극복하고 임창정과 결혼, 슬하에 아들 다섯을 두고 있다. 최근 SBS 예능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 합류해 일상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