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 2년째 애정 듬뿍 '너무 귀여운 지민❤️'...콘서트도 4일 모두 올콘!


할리우드 영화 '미션 임파서블'시리즈, '스타 트렉' 시리즈에 출연한 유명 배우이자 각본가 사이먼 페그(Simon Pegg)가 또다시 방탄소년단 지민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표현했다.

사이먼 페그는 최근 진행한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서 오는 8일과 9일, 15일과 16일 총 4일동안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는 ‘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LAS VEGAS’에 간다고 전했다.

‘가장 좋아하는 BTS의 멤버가 누구’냐는 한 팬의 질문에 사이먼 페그는 망설임없이 ‘지민’이라고 답하며 ‘너무 귀엽다’고 여전히 최애임을 알렸다.
방탄소년단 지민 2년째 애정 듬뿍 '너무 귀여운 지민❤️'...콘서트도 4일 모두 올콘!
지난해엔 짝사랑하는 사람에게 마음을 표현해보라는 팬의 권유에 "그럼 나는 BTS 지민한테 전화해야겠다"라며 지민에(BTS) 대한 남다른 애정을 표현한바 있다.

평소 한국과 한국 문화에 아낌없는 애정을 표현해오고 있는 사이먼 페그는 국내에도 잘 알려져 있는 유명 영화 '미션 임파서블, 스타트렉, 스타워즈, 새벽의 황당한 저주, 꾸뻬씨의 행복여행' 등의 굵직한 영화에 출연한 명배우다.

지민은 유명 배우 뿐 아니라 영화계 거장 감독들로부터 같이 작업해보고 싶다는 러브콜을 받아왔다.

'굿 윌 헌팅'과 '아이다호', '엘리펀트' 등을 제작한 황금종려상 수상자인 영화계 거장 구스 반 산트(Gus Van Sant) 감독은 2019년 영국 'i-D'매거진 인터뷰에서 "방탄소년단 지민과 작업하고 싶다"라며 러브콜을 보낸바 있다.
방탄소년단 지민 2년째 애정 듬뿍 '너무 귀여운 지민❤️'...콘서트도 4일 모두 올콘!
또한, 디즈니 유명 애니메이션 '주토피아' 공동 감독 및 각본 제작자 재러드 부시(Jared Bush)와 요코하마 영화제, 도쿄영화제, 트란실바니아 국제 영화제 등에서 수상한 일본 감독 이마이즈미 리키야(今泉力哉)도 지민에게 러브콜을 보내며 아낌없는 찬사를 보냈다.

최근엔 지민의 첫 프로듀싱 곡 ‘친구’가 마블 영화 OST로 한국어 최초 삽입된 ‘이터널스’의 클로이 자오(Chloe Zhao)감독 역시 ‘지민을 너무 좋아한다. 그는 너무 귀엽다’며 인터뷰 도중 수줍게 팬심을 고백한 바 있다.

또한 토니상(Tony Awards)에서 뮤지컬 최고 안무가상과 최고 연출가상을 동시 수상(1999년)한 거장 안무가 매튜 본 감독 역시 지민의 2016년 연말 가요 시상식에서 선보인 현대 무용 영상에 하트를 보내며 각별한 관심을 표명한 바 있다.

이처럼 지민(BTS)은 대중 음악을 넘어 문화예술계 전반에 걸쳐 독보적인 영향력을 발휘하며 ‘KOREA FRONTMAN’으로서 꾸준히 사랑받고 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