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크기획 특혜 위법은 물론 적절한 경영 활동이었는지 점검"
라이크기획 1400억원 인세 수령
얼라인파트너스 대표 이창환 / 얼라인파트너스 제공
얼라인파트너스 대표 이창환 / 얼라인파트너스 제공


SM엔터테인먼트의 주주총회에서 소액 주주들의 승리를 이끈 얼라인파트너스의 이창환 대표가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 중심의 지배구조와 라이크기획의 정리로 기업의 성장을 확신했다.

지난 3월 31일 SM엔터테인먼트에서 열린 제 27기 SM엔터테인먼트의 주주총회에서 얼라인파트너스가 추천한 곽준호 케이씨에프테크놀러지스(현 SK넥실리스) 전 최고재무책임자(CFO)가 감사로 선임됐다. SM 측이 추천한 후보가 자진 사퇴한 가운데 출석 주주 803만여주 중 653만여주가 곽 후보자의 감사 선임에 찬성했다.

주주총회가 끝난 날 이창환 대표는 텐아시아와의 인터뷰에서 "플레이북이 있다. 중요한 것 위주로 먼저 처리할 계획이다. 당연히 라이크기획부터 점검해나갈 것"이라며 앞으로의 계획을 밝혔다.

새 감사로 선임된 곽준호 감사는 내일(1일) 바로 출근한다. 이창환 대표는 "저와 10년간 함께 일한 분이라 호흡이 잘 맞는다. 사모펀드를 대리해 관리 감독 전문이신 분"이라고 소개했다.
'SM에 승리한' 이창환 얼라인 대표 "이수만 없어도 돌아가는 회사로 만들것" [TEN인터뷰]
곽 감사는 라이크기획 등과 관련된 자료를 다 검토하고 법적으로 문제가 있는지 없는지를 살펴볼 예정.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 하더라도 라이크기획이 SM을 위한 최선이었는지를 검토할 계획이다.

이창환 대표는 "오늘 회사에서 (이성수)대표 이사가 두 가지를 이야기했다. 하나는 라이크기획에 대한 재검토, 또 하나는 이수만 씨가 없더라도 돌아갈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방안에 대한 것이었다. 이수만 씨가 없는 상황을 대비해야 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이창환 대표는 "이를 해결한다면 회사의 가치에 큰 영향을 줄 거다. 라이크기획과 SM의 계약 해지가 어려울 수 있으나 정리를 위한 계획만 발표해도 기업 가치가 올라갈 거라 본다"고 내다봤다.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 중심의 구조, 라이크기획은 'SM의 리스크'로 꾸준히 지적됐다.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의 개인 회사인 라이크기획은 SM의 상장 이후 22년간 1400억이 넘는 돈을 인세로 받았다.

주주들은 두 가지를 지적했고, SM은 주주총회에서 지적한 부분을 검토해 피드백을 주겠다고 약속했다. 이창환 대표는 회사의 입장이 맞다는 식으로 밀어붙였던 SM 측이 주주총회 날 주주들의 의견을 겸허하게 받아들인 것에 큰 의미가 있다고 봤다.

그는 "이성수 대표 이사는 주총 4일 전만 해도 방어적으로 나왔다. 근데 오늘 겸허하게 경청하는 모습을 보여주더라. 이런 부분은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며 "앞으로 좋은 방향으로 갈 것 같다. 얼라인파트너스는 장기 투자가이자 적극적인 관여를 통해 함께 성장할 거다. SM이 말한 걸 지키는지 감시하고 밀어주겠다"고 약속했다.

얼라인파트너스는 올해 SM이 영업이익 1000억 이상을 할 수 있을 거라 예측한다. 이창환 대표는 "라이크기획이 없어지면 300억이 늘어난다. 영업이익 1300억짜리 회사라면, 또 엔터는 멀티플이기 때문에 (기업가치는) 최소 3조가 될 거라 본다. 그 정도가 1차 목표"라고 설명했다.

이어 "장기적으로는 SM의 구조조정, 라이크기획 등이 정리가 된다고 하면 5조 이상으로 가도 전혀 이상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