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주리, 임신 중인 넷째 옷 구입…안 물려주고 새것 사주는 정성 [TEN★]


코미디언 정주리가 일상을 공개했다.

정주리는 25일 자신의 SNS를 통해 “도윤이 입학 선물 사면서 그저께 도하 생일이었지? 하며 생일선물도 사고 둘째 도원이가 섭섭해할 수도 있으니 도원이 선물도 사야 하고 뱃속 넷째가 곧 나오니 넷째 선물까지 샀다는”이라며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임신 중인 배 위에 아기 옷을 올려놓은 채 흐뭇하게 내려다보는 정주리의 모습이 담겼다. 형제들의 옷을 물려주지 않고 태어날 아이의 옷을 새로 구입하는 그의 모습이 훈훈한 웃음을 선사한다.

한편 정주리는 2015년 한 살 연하 남편과 결혼했다. 부부 사이에는 세 아들을 두고 있다. 정주리는 넷째를 임신 중이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