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민 소개팅女' 황미나, 죄수복 입고 초췌한 모습 '포착'…"얼굴 부었지만" 배우 활동 중 [TEN★]


'김종민 소개팅女' 황미나, 죄수복 입고 초췌한 모습 '포착'…"얼굴 부었지만" 배우 활동 중 [TEN★]
'김종민 소개팅女' 황미나, 죄수복 입고 초췌한 모습 '포착'…"얼굴 부었지만" 배우 활동 중 [TEN★]
사진=황미나 인스타그램
사진=황미나 인스타그램
전 기상캐스터 황미나가 연기 활동 중인 근황을 전했다.

황미나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선생님들께서 연기도 알려주시고 촬영 내내 챙겨주셔서 따뜻함이 잊혀지지 않는 현장. 우는 씬이라 얼굴 띵띵 부었지만"이라고 글을 올렸다. 사진 속 황미나는 JTBC 방영 예정 드라마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 촬영 현장에 있다. 쉬는 시간 틈틈이 대본을 숙지하고 배우 반효정에게 팔짱을 끼며 애교를 부리기도 한다. 죄수복을 입고 머리가 헝클어져 있지만 청순한 미모는 숨길 수 없어 눈길을 끈다.

황미나는 2018년 TV조선 '연애의 맛' 시즌1에서 김종민의 소개팅 상대로 등장해 화제를 모았다. 황미나는 OBS를 거쳐 TV조선에서 기상캐스터로 활동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