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방탄소년단 진, 손가락 부상 "왼손 검지 폄근 봉합 수술 후 퇴원"


그룹 방탄소년단의 진이 손가락 부상으로 수술을 받았다.

소속사 빅히트 뮤직은 19일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 공지사항을 통해 "진이 어제(18일) 왼손 검지 힘줄이 일부 손상돼 수술이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고 폄근 봉합 수술을 받았다"고 밝혔다.

진의 수술은 잘 마무리되었고, 오늘 퇴원 후 안정과 휴식을 취하고 있다. 진은 빠른 회복을 위해 당분간 보호대를 착용할 예정이다.

소속사는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 순위에 두고 진이 조속히 건강을 회복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알렸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내달 3일(현지시간)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제64회 그래미 시상식'에 참석한다.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Best Pop Duo/Group Performance) 후보에 오른 방탄소년단은 퍼포머로도 참석해 무대도 꾸민다.

이후 8∼9일과 15∼16일 라스베이거스 얼리전트 스타디움에서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라스베이거스' 콘서트를 연다

이하 빅히트 뮤직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빅히트 뮤직입니다.

방탄소년단 멤버 진의 손가락 부상 관련해 팬 여러분께 안내드립니다.

진은 18일(금) 일상 생활 중 왼손 검지에 부상을 입어 인근 병원 응급실로 이동해 검사 및 처치를 진행했습니다. 검사 결과, 왼손 검지 힘줄이 일부 손상되어 수술이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고 18일(금) 오후 왼손 검지 폄근 봉합 수술을 받았습니다.

의료진에 따르면 수술은 잘 마무리되었고, 진은 19일(토) 오전 퇴원 후 안정과 휴식을 취하고 있습니다. 빠른 회복을 위해 당분간 보호대를 착용할 예정입니다.

진은 당분간 회복에 전념하며 수술 부위가 안정적으로 회복된 이후, 건강한 모습으로 팬 여러분과 만날 예정입니다.

당사는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 순위에 두고 진이 조속히 건강을 회복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