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란, 병원 밥을 더 잘 먹는 '♥한창'에 서운?…"잘 먹는다"며 쿨하게 '인정' [TEN★]


방송인 장영란이 남편과 웃음 넘치는 일상을 공개했다.

장영란은 18일 자신의 SNS에 “병원 밥을 더 좋아하는 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이라며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식판에 담긴 병원 밥을 맛있게 먹고 있는 장영란의 남편 한창의 모습이 담겼다. 이어진 게시물에는 “맛있는 거 인정. 잘 먹는다”라며 쿨하게 인정하는 장영란의 멘트가 담겼다.

집밥보다 병원 밥을 더 잘 먹는 남편에게 서운할 법도 한데 쿨하게 인정하는 그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낸다.

한편, 장영란은 2009년 한의사 한창과 결혼, 슬하 1남 1녀를 두고 있다. 한창은 한의원 퇴사 후 한의원을 개원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